고려대학교

고려대학교 KOREA UNIVERSITY

QS 세계대학평가 전공분야별 순위 26개 분야 100위권 내 차상위권 진입

2020 QS 세계대학평가 역대 최고 순위 기록 세계 69위 국내 종합사립대 1위


HOME

현재 페이지 위치

바로잡습니다창의적 미래 인재 양성, 세계를 변화시키는 대학

5.24자 매일경제 ‘연고대 도넘은 대입전형료 장사...최대 2배 기습인상’ 관련 본교입장
  • 글쓴이 : 커뮤니케이션팀
  • 조회 : 6254
  • 일 자 : 2017-05-24

본 기사와 관련하여 우선 고대를 아끼는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유감을 표합니다. 다만 기사의 맥락과 사실관계에 심각한 오류가 있어 이를 바로잡고자 합니다.

해당 기사는 2018학년도 본교 수시 전형 및 전형료 책정 기준과 반환 절차 등 핵심적인 요소에 대한 이해를 결여한 채 작년과 올해 전형료의 단순비교를 통해 작성된 기사입니다. 

교육부 지침에 따라 대학은 당해 입학 전형 외의 사유로 전형료를 사용할 수 없으며 적립 또한 불가능합니다. ‘대입전형료 장사’라는 표현은 성립할 수 없습니다.

본교는 ‘고교교육정상화’라는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올해부터 논술전형을 폐지하고 학생부 종합전형을 대폭 확대했습니다. 이는 대학이 대교협 지침에 따라 입시계획을 공표하는 2년 전에 확정된 사안입니다. 기사 상 익명의 인터뷰를 통해 제기된 “정권교체기를 틈탄 기습인상” 의문은 이러한 맥락을 의도적으로 생략하고 있습니다. 

본교는 평가방식의 변화에 따라 지원자 1인에 대해 서류-1단계면접-2단계 면접, 최대 3차례의 평가를 시행하며 면접전형의 시간 역시 작년 23분->올해 53분으로 2배 넘게 확대됩니다. 출제, 평가, 진행 등에 동원되는 인력과 시간 등 자원투입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며 본교는 교육부의 대입전형료 가이드라인 등 관련 지침에 따라 전형료를 책정했습니다. 또한 본교는 서류전형탈락자에게는 전형료의 최대 33%를 미리 반환하며, 전형시행과 관련한 지출을 제외한 잔액이 있다면 이 또한 전액 반환하고 있습니다. 

기사에 적시된 2016학년도 ‘수시모집 전형료로 55억 원 수입’도 사실관계의 왜곡입니다. 총 수시모집 전형료 54억 원 가운데 3억 원은 수험생에게 반환됐고, 51억 원을 지출해 수익은 전혀 없었습니다. 본교는 이러한 전형료 수입 지출에 관한 사항을 매년 교육부에 보고하고 있으며, 대학정보공시를 통해 그 내역 또한 공개하고 있습니다. 

명칭만 똑같을 뿐 전혀 다른 전형인 올해의 일반전형에 지난해 일반전형의 지원자 수인 4만 9000여명을 적용해 본교가 27억 원의 수입을 올릴 것이라고 예상한 대목도 비논리적입니다. 전형의 특성과 지원자 풀을 고려할 때 올해 일반전형 예상 지원자 수는 11,000여 명입니다.

기회균등 특별전형료 인상에 대한 지적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본교는 사회배려자 전형 지원자는 물론 모든 전형의 지원자 가운데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 복지급여수급자, 교육지원국가보훈대상자에게는 전형료를 전액 면제합니다.

본교는 논술폐지를 통한 사교육 부담 경감, 고교추천권 강화를 통한 공교육 살리기, 정의장학금을 통한 균등교육기회 제공 등 교육을 통한 사회정의 확립에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본교의 이러한 교육철학은 변함없을 것입니다. 향후 사실관계 왜곡 또는 악의적인 정보 누락으로 본교의 명예를 훼손하는 보도에 대해서는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소송 등 법적 조치를 검토할 것입니다.

항상 애정과 관심을 갖고 본교를 지켜봐 주시는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2017년 5월 24일 

고려대학교 커뮤니케이션팀

커뮤니케이션팀
Tel: 02-3290-1062 E-mail: hongbo@korea.ac.kr 수정일자 : 2019-08-29